본문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홈페이지정보바로가기

의료원소식

  • 의료원소식
  • 정보공개
  • 채용정보
  • 입찰정보
  • 우리들의 이야기
  • 방송 및 신문기사 속 김천의료원
  • 의료관련 소식
  • 건강 상식
  • >
  • 의료원소식>
  • 의료원소식

의료원소식

제목

독감 치료제 오늘부터 만 10세부터 18세까지 한시적으로 건강보험 적용한다고 하네요.

작성자명홍보마케팅팀
조회수4312
등록일2016-12-21 오전 9:17:01
구분보도자료

보건복지부가 인플루엔자 주의보 해제 발령 전까지 한시적으로 만 10세 이상 18세 이하 청소년들에게

 

독감 치료제를 보험적용한다고 하네요. 아래는 보건복지부가 내놓은 보도자료 전문입니다.

 

 

 

독감 치료제, 10세~18세 대상으로 건강보험 지원 확대

 

- 타미플루, 한미플루, 리렌자 로타디스크 등 항바이러스제에 적용 -
- 인플루엔자주의보 발령 해제시까지 한시적으로 보험급여 기준 확대 -

□ 보건복지부(장관 정진엽)는 12월 21일부터 10세 이상 18세 이하 연령을 대상으로

   인플루엔자 항바이러스제(oseltamivir 및 zanamivir)에 대한 건강보험 적용을 확대한다.

 

  ○ 이는 최근 일선 학교를 중심으로 독감이 급격하게 확산되는데 따른 조치로서, 지난 8일

      발령된 ‘2016~2017절기 인플루엔자주의보’가 해제될 때까지 한시적으로 적용된다.

  ○ 지금까지 항바이러스제의 보험급여 기준은 ‘합병증으로 발전될 가능성이 높은’ 고위험군*

      으로 대상을 한정하고 있어, 해당 질병이 없는 10세~64세 환자들은 약제비 전액을 본인이

      부담해야 했다.

     * 만기 2주 이상 신생아를 포함한 9세 이하 소아(리렌자의 경우 7~12세), 임신부, 65세 이

       상, 면역저하자, 대사장애, 심장질환, 폐질환, 신장기능장애 등

 
   - 이번 조치로 10세~18세 연령의 환자는 고위험군에 해당되는 질병 유무에 상관없이 독감

      증상 발생시 보험 적용을 받아 약제비의 30%만 부담하게 되었다.

    

     * 타미플루(25,860원→ 7,758원, 10캡슐 기준), 한미플루(19,640원→5,892원, 10캡슐 기준),

       리렌자로타디스크(22,745원→6,824원)

 

 □ 보건복지부는 인플루엔자 유행을 조기에 차단하고자, 이례적으로 급여기준 확대를 신속히

    검토하였다고 밝혔다.

 

 ○ 검토과정에서 건강보험심사평가원, 감염 및 소아과 전문가와 논의를 진행하였으며,

   - 단체 생활로 전염 가능성이 높고, 학업 수행에 큰 지장이 있는 점 등을 고려하여 해당

      연령에 대한 전파 차단을 위해 보험 급여 확대가 필요하다고 결정하였다.

 

 □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‘치료 약제의 선제적 보험 확대로 인플루엔자의 추가적 전파 차단 및

     가정의 질병 부담 경감 효과가 기대되며, 향후에도 인플루엔자 등 전염병 발생에 대하여

     적극적으로 대처해 나갈 계획’이라고 밝혔다.